이상하지만 괜찮아

MAGAZINE / JOURNAL



이상하지만 괜찮아

오래 보면 예쁘다얘들도 그렇다.



 

수년째 팔로잉하는식물이 주인공인 몇몇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가지 공통된 특징이 있다화분을 한 손에 들고 다른 한 손으로 찍은 사진이 주를 이룬다는 점.

그래서 계정주의 팔뚝이 등장하는  사진에는 여러 정보가 숨어 있다 손으로   있다는 것은 가볍다는 작다는 것을 의미한다그렇다고 사진  식물이 모종은 아니다성인의  길이가 대략 70센티미터니까 광각으로 찍는다고 하더라도 한계가 있다 앵글에 담기려면 자연히 식물의 키가 작아야 한다실제로 대부분의 식물이 땅딸막하다화분 역시  손에 잡힐 정도의 크기인데 식물과 함께 사진  주인공이 된다그리고  사진  정보는  단어로 귀결된다괴근 식물.


괴근 식물塊根植物. 한자를 풀면 괴이한 뿌리를 가진 식물이라는 의미다아예 줄기와 뿌리는 뜻하는 코덱스caudex 라고 불리는 목본식물의  종류를 말한다목본식물은 자신의 구조를 지탱하기 위해 줄기나 뿌리가 비대하고 단단한 식물을 일컫는데괴근 식물은  중에서도 줄기와 뿌리가   부각되는 것들을 이른다주로 마다가스카르를 비롯해 남아프리카의 건조하고 척박한 지방에서 자라는 종들이다.


 우리나라에서도  괴근 식물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따지고 보면 ‘다육이 통칭되던 것이기에 유행이 지난  한참 됐지만 그사이에도 누군가는 다육식물이 가진 매력을 집요하게 파고든 결과다최근 팔로잉의 알고리즘이 사진 하나를 추천으로 띄워줬다고어플랜트Gore Plant. 진기하고 괴이한 것을 넘어선  말은 괴근 식물을 처음 대할 때의 감각을 정확히 표현해준다.


처음에는 하우스로 할까 매장으로 할까 고민했어요아마도 서울에서 이런 숍은 처음이 아닐까 싶습니다.” 고어플랜트 서울이라는 이름으로 식물 숍을  안봉환 대표의 말이다.


그는 대로변이지만 유동 인구가 많지 않은 동네의 낡은 건물그것도 2층에 식물 숍을 열었다다니던 화원과 하우스 ‘사장님들 다들 미쳤다고 했다꽃이나 관엽식물 없이 다육이만 두고 판다는  애초에 팔지 않겠다는 말이나 마찬가지라고 했다하지만 숍을 열고 두어 달이 지난 지금 적어도  가지는 확실해졌다.

사장님들 SNS  모른다는 사실고어플랜트 SNS에 식물 사진을 올리면 손님들이 보고 숍을 찾아온다. 

괴근 식물을 처음 알게 됐다는 사람도 있지만어딘가 숨어 있기라도  것처럼 괴근 식물 애호가들이 찾아와서 요즘 수시로 놀라고 있다SNS 무장한 포노 사피엔스에게  위치는 크게 중요 하지 않다는 사실을 새삼 확인하는 중이다.


“판매나 손익은 생각하지 않고 숍을 열었어요. 이 부분을 따졌다면 애초에 2층을 얻지도 않았겠죠. 그냥 이런 식물이 있다, 이런 식물들에 이런 매력이 있다는 것을 스마트폰 화면이 아니라 실제로 보여드리고 싶었어요. 그것도 차를 타고 나가야 하는 도시 외곽이 아니라 도심에서요.”











어릴 때부터 식물을 가까이했다는 안봉환 대표의 식물 생활은 성인이  독립한 뒤로도 이어져 자연스럽게 식물 숍으로 완성됐다본인이 좋아하는 식물을 보기 위해 일찍이  셰어링을 이용해 포천으로 인천으로 누비고 다녔는데이때 쌓은 경험이  위치를 서울 시내로 결정하게 했다.



괴근 식물 애호가들이 늘어난 데는 아무래도 일본의 영향이 크다일본은 우리보다 앞서 기이하고 괴이한 식물의 매력에 빠진 사람들이 늘어서 30~40 남성들도 관심을 두고 있고잡지사 브루투스Brutus에서는 무크지<진기식물珍奇植物Bizarre Plants Handbook> 펴내고 있다남성 패션용품만을 취급하는 백화점 이세탄 맨즈에서는 괴근 식물 트렌드를 가장 앞서 이끌어가고 있는 플랜트  ‘보타나이즈Botanize’ 팝업스토어를 열기도 했다.


코덱스류의 매력이라면 아무래도 땅딸막하고 특이한 모양일  같아요그동안 쉽게   없던 형태고관엽식물과는 완전히 다른 매력을 보여주니까요.”


아프리카와 중동  건조하고 척박한식물에는 가혹하기 그지없는 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해 코덱스류는 가지와 잎이 두툼해지고 뿌리와 줄기는 크고 두꺼워졌다커다랗고 뚱뚱한 뿌리에 아주 작고 앙증맞은 이파리가 달린 외형  처음에는 기괴하다가 여러  보면 귀여운 인상으로 바뀐다남아프리카에서 자생하는 ‘어린 왕자 바오바브 나무가 코덱스에 속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 쉽게 이해하게 된다흔하지 않고 인스타그래머블 하다는 점도 괴근 식물이 인기를 얻는 이유다.


“척박한 땅에서 자라던 식물들이라 생장이 아주 느려요. 관엽식물은 물만 줘도 쑥쑥 자라는 게 눈에 보이지만 얘네들은 잘 관찰하지 않으면 눈치채지 못할 만큼 천천히 자라죠.”

수년에  번이지만  자라면 아름다운 꽃을 피우는 것도 괴근 식물의 매력이다게다가 기괴한 외모에 비하면 피우는 꽃은 의외로 화려하다애를 써가며 조금씩 부풀어 오르는 줄기와 느리지만 착실하게 생장하는 모습


빠르고 화려한 결과만을 추구할 것 같은 인상의 밀레니얼 세대가 사실은 성장을 가장 큰 가치로 삼는다는 점을 떠올려보면 왜 이 못생긴 식물들이 어필하고 있는지 짐작할 수 있다.

파트너쉽 문의

byseries;와 함께 남성 멀티샵을 구성해 나갈 신규브랜드 및 입점업체를 모집합니다.
파트너쉽에 대해 문의나 제안 주시면 담당자가 검토 후 연락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름
연락처
이메일
@
제목
내용
0/2000Byte
코오롱 인더스트리 FnC부문은 매장 개설 문의 및 접수하는 개인을 대상으로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01. 수집하는 개인정보 항목
[필수] 이름, 메일 주소, 전화번호
02.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목적
매장 개설에 관한 내용 검토 및 원활한 의사소통 경로 확보
03. 개인정보의 이용기간
문의 및 접수한 날로부터 3개월간 이용자의 조회를 위하여 보관하며, 이 후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04. 동의 거부권리 안내 추가
위와 같은 개인정보 수집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다만 동의를 거부하는 경우, 신청이 제한 될 수 있습니다.
그 밖의 사항은 개인정보처리방침을 준수합니다.
확인

SNS공유

알려드립니다.
본 사이트는 익스플로러 버전 10 이상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 윈도우 익스플로러 10 이상으로 업그레이드 후 이용을 권장합니다.
  • 업그레이드 하시려면 이 링크를 클릭하세요.